기사 메일전송
해남군, 화상벌레 주의하세요 - 관내 2개소에서 출몰, 군 보건소 방역활동 강화
  • 기사등록 2019-10-15 17:39:01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 해남군이 청딱지개미반날개 출몰 신고에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일명 화상벌레로 불리는 청딱지개미반날개 곤충은 해외유입종이 아닌 국내 자생종으로 주로 산지나 습지, 천변, 논밭, 썩은 식물 등에 서식하고 늦여름 장마 말기 즈음에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물리거나 접촉 시 앞가슴등판에서 페데린이라는 독액을 분비해 화상을 입은 것과 비슷한 수포성 피부염을 일으키고 접촉 후 압통과 작열감이 발생하는 특징이 있어 화상벌레라고도 불린다.

 

최근 여러 차례 태풍 등으로 인하여 습도가 높고 기온이 상승하면서 해남군에서도 최근 2개소에 출몰 신고가 접수됨에 따라 신고 지역을 중심으로 분무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화상벌레와 피부에 접촉하였거나 물렸을 시 문지르지 말고 즉시 흐르는 물에 비누로 씻은 후 일반 피부염 연고, 냉습포 등을 사용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딱지가 생기고 수일에서 2주 후면 자연 치유되나 부위가 넓거나 통증이 심한 경우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청딱지개미반날개는 야간에 강한 불빛에 유인되는 특징을 보이므로 베란다 및 창문 쪽의 등을 끄고, 가로등 및 밝은 불빛아래 장시간 노출을 자제해야 한다. 또 방충망 관리와 음식물쓰레기의 악취제거 등 환경 개선도 필요하다.

 

벌레가 실내로 들어왔을 경우에는 가정용 모기살충제(에어로졸 분사제제)로 퇴치 가능하며 필요 시 창문틀, 방충망 등에 에어로졸을 분사해 놓는 것도 도움이 된다.

 

군 관계자는 “화상벌레는 알려진 것과 달리 국내에서 흔히 발견되는 자생 곤충이다”며 “일반 모기 살충제로도 퇴치가 가능한 만큼 당황하지 말고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며, 발견시 군 보건소(☎ 061-531-3735)로 즉시 신고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644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김철우 보성군수 첫 수매 현장 찾아
  •  기사 이미지 [현장르포] 11월 11일이 무슨 날?
  •  기사 이미지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결승전 경기결과 강릉시청 우승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