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수시, ‘315억 투입해 국동지구 침수 막는다’ - 환경부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선정…국비 221억 확보 - 2023년까지 빗물 펌프장‧유수지 설치, 관로 정비 등
  • 기사등록 2019-09-30 17:31:54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문선기자] 여수시가 오는 2023년까지 국동지구에 315억 원을 투입해 침수를 예방한다.

 

여수시는 지난 27일 환경부에서 발표한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에 포함돼 국비 221억 원을 확보했다.

 

             ▲ 국동 침수 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국비 221억 포함 총 사업비 315억원을 투입

시는 앞으로 국비에 지방비를 더해 총 사업비 315억 원으로 국동 수변공원에 빗물펌프장과 유수지를 설치하고, 국동대교동 지역의 하수관로를 정비할 계획이다.

 

국동지구는 지대가 낮아 만조 시 배수관로를 통해 바닷물이 역류하고, 집중호우나 태풍으로 상습침수가 발생하던 지역이다.

 

여수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지난 201810월부터 하수도정비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 8월 환경부에 중점관리지역 신청서를 제출했다.

 

환경부는 서류 검토와 현장조사, 선정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여수시를 중점관리지역으로 선정했다.

 

시 관계자는 국동지구 하수도 시설 확충으로 지역주민의 정주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된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지정 제도는 매년 하수 범람으로 침수 피해가 발생했거나 우려되는 곳을 지정해 지자체가 하수도 확충사업을 제때 할 수 있도록 국비를 지원하는 제도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633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김철우 보성군수 첫 수매 현장 찾아
  •  기사 이미지 [현장르포] 11월 11일이 무슨 날?
  •  기사 이미지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결승전 경기결과 강릉시청 우승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