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목포해경, 추자도 해상 99톤급 기관고장 선박 예인 ‘긴급구조’
  • 기사등록 2019-09-16 18:17:45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원유 기자]제주 추자도 해상에서 7명이 탄 99톤급 어선이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는 상황에 처했지만 긴급 출동한 해경에 안전하게 예인됐다.

 

16일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는 지난 15일 오후 11시 38분께 제주시 추자도 북서쪽 13km 해상에서 근해 채낚기 어선 A호(99.73톤, 삼천포 선적, 승선원 7명)가 기관고장으로 표류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해경은 즉시 경비정을 현장으로 급파하는 한편, SSB를 이용 선장과 교신하여 구명조끼를 착용하게 하고 A호 인근 항해 선박들을 대상으로 안전운항 계도 방송을 실시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승선원 및 선박의 안전상태를 확인 후 A호를 연결해 다음날(16일) 오전 7시 45분께 진도군 죽도 인근 해상까지 안전하게 예인했다.

 

해경에 따르면 A호는 지난 15일 오후 10시 30분께 조업을 마치고 항해 중 원인미상의 기관고장으로 자체 수리를 시도하였으나 불가하자 선장 도모(64세, 남)씨가 구조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야간에 발생하는 기관고장 선박은 주위가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인근 항해선박과 2차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며 “사고 발생시에는 인근어선에 도움을 요청하고 신속하게 해경에 신고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622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때아닌 벛꽃 만발 화재...
  •  기사 이미지 깊어가는 가을과 함평 꽃무릇
  •  기사 이미지 여수시, ‘315억 투입해 국동지구 침수 막는다’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