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장군님의 눈빛 : 박영동 - 지청천 장군의 초상화 앞에서
  • 기사등록 2019-09-09 21:11:11
  • 수정 2019-09-09 21:20:02
기사수정

박영동
조국의 광복은 요원하고

애써 길러낸 병사도 적고

말과 탄약은 턱없이 부족하다

본토에서 들려오는 신음소리

귓전을 때리며 맴도는데

고뇌의 밤은 짧기도 하다

몇 날을 지새웠는지도 모르나

장군님의 턱과 목은 가냘프다

 

오로지 동포의 안녕을 향한

불붙는 정열만이 타오르는데

군모가 얼굴을 덮어도 빛은 초롱하다

초췌한 볼따구니를 달빛처럼 지나

민족의 미래를 태양처럼 밝힐

횃불로 의롭게 살아나리라

 

독버섯처럼 번지는 죄악은

장군님의 촌철살인 눈 화살로

스스로 자멸 하리라.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619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담양군, 따뜻한 연말과 밝은 새해 염원하는 성탄트리 점등식
  •  기사 이미지 김철우 보성군수 첫 수매 현장 찾아
  •  기사 이미지 [현장르포] 11월 11일이 무슨 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